10대를 위한 슬기로운 게임생활

10대를 위한 슬기로운 게임생활

  • 자 :조형근
  • 출판사 :들녘
  • 출판년 :2020-10-30
  • 공급사 :(주)북큐브네트웍스 (2021-05-03)
  • 대출 0/2 예약 0 누적대출 3 추천 0
  • 지원단말기 :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TTS)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 신고하기
  • 대출하기 미리보기 추천하기 찜하기
  • qr코드

게임 좀 더 해도 되냐는 10대, 공부나 열심히 하라는 엄마!!

오늘도 갈등은 계속되는데…… 과연 해결책이 있는 것일까?

게임에 푹 빠진 청소년, 게임 때문에 자녀와의 관계가 나빠진 부모, 지난 밤 게임의 흔적으로 엎드려 자는 학생을 보며 한숨 짓는 교사, 이 모두를 위한 디지털 시대의 게임×공부 지침서

프로게이머로 활약했던 조형근 선수가 본인의 경험담을 바탕으로 10대 청소년들에게 게임 정복과 공부 정복의 노하우를 들려준다. 요즘은 첫돌이 지나면서부터 스마트기기를 손에 쥐고 노는 풍경이 대세다. 게임의 주 소비층인 10대들은 시간만 나면 컴퓨터 앞으로 달려 가 게임에 빠져든다. 그뿐인가? 지하철을 타면 노인 분들이 스마트폰을 손에 들고 간단하게나마 게임을 즐기는 모습도 곧잘 목도할 수 있다. 이제 게임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가장 저렴하고 손쉽게 즐길 수 있는 놀이문화가 되었다. 그래서일까? 어른들이 아무리 걱정하고 우려를 표해도 게임을 하지 않는 아이나 청소년은 찾아보기 힘들다. 더구나 컴퓨터를 도구로 하는 게임들은 나날이 발전하여 이제는 현실과 가상현실의 차원을 넘나드는 경험까지 제공하고 있다. 요즘은 또 게이머들이 ‘웰메이드’ 환경에 접속하여 플레이하는 단순 조작자의 역할에서 끝나지 않고 처음부터 직접 개입하여 세계관을 설정하고 캐릭터를 만들어 즐기는 게임이 각광을 받고 있다. 최첨단 컴퓨터 기술과 그래픽 요소는 모두 게임에서 구현된다는 게 정설일 만큼 게임의 세계는 한마디로 “오, 놀라워라!”이다. 스토리 또한 드라마 못지않게 흥미롭다. 이런 상황에서 어른들이 “게임 많이 하지 마라.”고 잔소리하는 것은 어쩌면 21세기의 가장 허망한 외침인지도 모른다. 요즘 같은 비대면 사회에서는 더욱더 그러하다.

대체 어떻게 해야 마음 놓고 게임하고 공부도 하고, 또 이 둘을 함께 즐길 수 있을까? 그런 방법이 정말 있기는 한 걸까? 이 질문에 대해 전직 프로게이머 조형근 선수는 “확실히 있다.”고 대답한다. 그는 지금으로부터 30년 전 게임을 시작하여 고등학생 때 이미 프로게이머로 활동했으며 군대에서까지 선수 생활을 이어갔던 프로게이머다. 그의 표현을 빌리자면 “게임은 나의 10대와 20대를 관통했다.”고 한다. 그러던 중 프로게이머로서 확실하고 긴 미래를 보장받는 것이 매우 어렵다는 현실을 자각하여 공부에 올인했고 그 결과 현재 전공분야 연구원의 길을 걷고 있다. 그는 과연 하루종일 아니, 밤새 게임을 하고 어떻게 일어나서 어떻게 학교에 갔을까, 게임에 빠질 때면 밥 먹는 시간도 몰랐을 게 뻔한데 그의 부모님은 이런 모습을 어떻게 견뎠을까, 공부는 제대로 했을까, 혹시 학교 가서 잠만 잔 게 아닐까, 매일 게임을 하느라 친구를 사귀지 못한 건 아닐까? 이 모든 의문은 사실 ‘게임 때문에 갈등하는’ 거의 모든 청소년이 안고 있는 질문이다. 저자는 이에 대해 “게임의 주체가 되자.” “공부와 게임은 함께 갈 수 있다.” “공부 머리에서 게임 머리로, 게임 머리에서 공부 머리로 전환하는 방법을 익혀야 한다.” “게임에 대한 자기 통제력을 갖추어라.” “부모를 내 편으로 만들 수 있다.” 등 경험에서 우러나온 살아 있는 답을 들려준다. 이제 선배 게이머의 진심어린 충고와 격려가 가득 담긴 슬기롭고 현명한 ‘게임+공부법’을 함께 들여다보자. 오직 이 책에서만 볼 수 있는 비밀 병기 ‘게임 고수’ 되기의 비법은 청소년 여러분에게 드리는 저자의 큼직한 선물이다.

게임은 계속된다!

저자는 청소년 시절은 물론 대학생이 되어서도, 군대에 가서도, 회사에 입사하고 나서도 게임을 했다고 한다. 요즘 청소년들과 똑같이 유명 게임 회사에서 새로운 게임을 출시한다고 하면 그날을 손꼽아 기다렸다. 그는 이제 어른이 되어 사회생활을 하고 있지만 게임을 좋아하는 마음은 예전 그대로다. 직장과 육아 때문에 게임에 온전히 빠질 수는 없어도 가끔 e스포츠 경기를 시청하면서 선수들을 응원하기도 한다. 현재 게임을 즐기고 있는 10대들의 미래 모습을 짐작하게 해주는 부분이다. 덕분에 청소년들은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엄마, 이것 보라고요. 걱정 마세요!” 하고 헤드셋을 쓸 수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모두 어쨌든 시대 변화에 발 맞춰 ‘앞으로도 오랫동안’ 게임을 즐기게 될 거라는 점이다. 어쩌면 아파트 단지 놀이터에 아이와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족게임관이 생길지도 모르고, 동네마다 노인전용 게임방이 들어설지도 모른다. 이제 게임은 ‘멀리하기엔 너무 가까운 당신’이 되어버렸다.



내 탓, 네 탓, 게임 탓?

안타깝게도 부모들은 자녀가 게임에 빠지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우리나라만 그런 건 아니다. 아이 방 문을 열고서 김이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뒤통수에 대고 “지금이 몇 신데 아직도 게임이냐?” “그만하고 밥 좀 먹어라.” “공부를 그렇게 열심히 하면 어디 덧나니?” 하는 잔소리들은 이미 만국 공용어가 된 지 오래다. 이유는 간단하다. ‘게임이 공부하는 데 방해가 된다’고 생각하는 탓이다. 부모들의 마음은 거의 비슷한 모양이다. 게임을 덜 하고 공부를 더 해서 제대로 진학하고 좋은 직업을 갖고 살아야 ‘그나마’ 편안하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 부모들이 주로 어떡하면 게임 시간을 조절할 수 있는지를 다룬 책이나 스마트폰이 10대의 뇌에 얼마나 안 좋은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한 자료에만 관심을 갖는 배경이다. 시중에도 이런 책이 아주 많다. 이상한 것은 게임의 주체는 청소년인데 그들을 대상으로 게임의 이모저모를 다루는 책은 별로 없다는 점이다. 어떤 게임을 선택할지, 얼마나 오래할지, 공부는 몇 시간 할지 결정하는 당사자는 10대 자신인데 말이다.



10대 스스로의 목소리로 게임을 논하자

우리나라에서 게임에 관한 정책을 검토할 때도 마찬가지다. 10대의 목소리는 반영되지 않는다. 어른들끼리 합의하는 정책에 따라 게임을 사용하는 환경만 순식간에 달라졌다. 대표적인 것이 ‘만 16세 미만은 밤 12시부터 아침 6시까지 게임에 접속할 수 없도록 하는 셧다운제(2011년)’이다. 이제 청소년 스스로가 게임에 대해 생각하고, 게임의 환경을 연구하고, 공부와의 병행을 고민하고, 이를 올바르게 즐기고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10대의 목소리를 어른들에게 힘 있게 전달할 수 있다. 『10대를 위한 슬기로운 게임생활』은 프로게이머를 꿈꾸지 않더라도 프로게이머 못지않게 게임을 많이 해서 고민이거나 게임과 공부 사이에서 방향을 잡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을 위한 것이다. 즉 ‘게임에 너무 많이 시간을 써서 공부할 타이밍을 놓친’ 학생들, ‘게임을 좋아하지만 공부도 잘하고 싶은’ 학생들을 위한 책이다. 모쪼록 이 책을 읽은 청소년들이 자기주도 게임법과 자기주도 학습법을 익혀 게임도 공부도 스스로 통제하게 되기를, 올바른 게임 이용 습관을 확립하여 균형 잡힌 학창생활을 보내게 되기를 소망한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